중구, 새해들어 청소체계 대대적 개편 단행

URL복사

청소대행구역 효율적 조정 통한 주민불편 해소, 책임수거 강화
공개경쟁입찰 통해 경쟁력 있는 생활폐기물 처리 대행업체 선정
주거지역 이면도로·골목길까지 환경미화원 청소영역을 확대

 

 

서울시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주민밀착형 청소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올 1월부터 청소체계를 대폭 개편한다고 밝혔다.


먼저, 청소대행체계에 변화를 줬다. 중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면적이 작고 인구수도 적다. 그럼에도 서울시 평균(4.5개)보다 많은 6개 청소대행업체에서 청소업무를 대행해 왔다. 필요 이상으로 세분화된 대행체계로 인해 주민들은 종량제봉투 구입에서 폐기물 배출까지 오히려 더 큰 불편과 혼란을 감수해야 했다.


이에 구는 대행구역 및 업체 수를 효율적으로 조정하기 위해 지난해 생활폐기물 처리 관련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대행업체 수를 4개로 축소하고 대행구역도 4개 구역으로 조정했다. 이를 위해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경쟁력 있는 대행업체를 선정했다. 


한편, 환경미화원의 청소작업체계도 개편했다. 가로(간선도로) 중심의 작업체계를 권역 단위로 변경하여 지자체 최초로 지역청결책임제를 도입했다. 관내 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누어 권역별 반장을 정해 담당지역의 청결관리를 책임지도록 한 것이다. 그간 가로(간선도로)에만 편중되어 있던 환경미화원의 청소 영역을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주거지 이면도로와 골목길까지로 확대했다. 

 


중구청 청소행정과 관계자는 "이번 청소체계 개편으로 권역별 원활한 책임수거가 가능해지고, 주거지역 이면도로와 골목길에까지 청소전문인력이 투입되어 생활권주변 청결도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구는 대행체계 개편을 위한 사전작업으로 지난해 1월 종량제 봉투를 하나로 통합해, 동 구분 없이 중구 내 어디서든 구입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동별 지정 대행업체의 종량제 봉투만을 사용해야했던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또한, 폐기물 수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쓰레기봉투의 최대용량을 100ℓ에서 75ℓ로 변경했다.


이외에도 구는 사회적 일자리 인력을 활용해 청소취약지역을 집중 관리하는 '마을클린코디' 사업, 온라인 자원순환교육 프로그램 '우리동네 지구 살림이' 운영, 환경 분야 학습 동아리 '지구살리기 모임' 지원 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쓰레기문제 해결을 위한 전문교육시설인 '쓰레기 연구소 새롬'을 개관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친환경 자원순환 교육과 전시 활동 등을 통해 환경오염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한편, 주민들의 일상 속 친환경습관 실천을 돕는 길잡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주민들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주민 의견을 수렴하여 청소체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