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급격한 다이어트 담낭염 발생률 높인다

담낭관 폐쇄 따른 2차적인 세균감염에 발생, 담석증이 가장 큰 원인 담낭염 진단 시, 대부분 외과적 치료(담낭절제술)가 효과적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을 보관하는 담낭에 생기는 염증을 담낭염이라고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2019년 담낭염 환자는 5만6천명으로 2016년 4만2천명과 비교해 31% 증가 했을 만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일산백병원 외과 신용찬 교수가 말하는 담낭염에 대해 알아본다. Q. 담낭염은 어떤 질환인가? “담낭염은 담낭관의 폐쇄에 따른 2차적인 세균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급성담낭염의 가장 흔한 증상은 갑자기 발생하는 우상복부 혹은 명치 부위의 통증이다. 급성담낭염 환자들은 보통 과거에 주로 일정한 시간대에 갑자기 발생했다가 1∼4시간 후 자연 소실되는 담성 산통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급성담낭염의 경우는 통증이 소실되지 않고, 지속적이며 점점 심해지는 양상을 보인다. 통증은 진통제에 의해 어느 정도 완화될 수는 있으나 완전히 소실되지는 않고, 우측 어깨 혹은 견갑골 쪽으로 방사되기도 한다. 통증과 함께 발열, 오심, 구토, 식욕부진 등의 비특이적인 증상이 발생할 수 있고, 총담관결석이 동반되거나 담낭 입구에 있는 커다란 담석이 총담관을 누르는 미리찌(Mirizzi)증후군이 있는 경우 황달 또한 발생할 수 있다” Q. 담낭염의 원인은 무

아리수 품질확인제 사업 참여자 모집

내달 2일까지 접수… 최종합격자는 2월 19일 발표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음수대, 희망가구 등을 방문해 수도꼭지 수질검사를 수행하는 ‘아리수 품질확인제’ 사업에 참여할 기간제 근로자를 모집한다. 채용등급은 기간제 노동자로 채용인원 수질검사원 112명, 업무지원자 8명 등 120명이다. 접수기간은 1월 22일부터 2월 4일 오후 6시까지다. 접수방법은 응시원서를 작성, 수도사업소별 행정지원과(수질팀) 방문 또는 우편(등기), 메일 접수(퀵서비스 및 택배 등을 통한 접수는 하지 않음) 하면 된다. 근무기간은 오는 3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8개월이다. 응시자격은 공고일 현재 만 18세 이상으로 지원하고자 하는 수도사업소 관내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자로서 담당직무(수질검사원 및 업무지원자)를 수행하는데(실외 활동포함) 지장이 없는 자에 한한다. 단, 아리수 품질확인제 사업에 2회(1회는 6개월 초과 참여한 경우를 말함) 이상 참여자는 제외된다. 1차 서류전형 합격자는 2월 10일, 2차 면접시험은 2월 17일, 최종합격자 발표는 2월 19일 하게 된다. 최근 5년 이내(2016년∼2020년)상수도행정(수질검사원, 수돗물시민평가단) 및 대시민 활동(시민단체, 통계·인구조사 등, 자원(사회)봉사활동으로 시민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