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인초 주변 어린이보호 안전 통학로 조성

URL복사

횡단보도 14곳에 노란색 싸인블록… 매립형 LED 표지병도 설치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흥인초 주변 도로의 통학로를 개선했다.

 

흥인초 인근 청구로6길과 다산로32길은 아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통학로였으나, 보차도 구분이 없던 곳으로 등하교시 교통사고 등의 안전문제가 우려되는 구간이었다. 그러나 도로 여건상 턱 높임 방식의 보도 신설이 어려웠다.

 

이에 구는 각각 95m, 65m 되는 구간의 노면에 폭 1.5∼2m 가량을 적색으로 포장해 보·차도가 구분되는 안전통학로를 조성했다. 덕분에 아이들이 교통사고 등에 노출되는 것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완성된 통학로에는 매립형 LED 표지병도 설치했다.

 

여기에 900여개의 선명한 노란발자국을 더해 누가봐도 아이들이 다니는 길임을 알 수 있도록 했다. 기존 통학로에 주로 이용되던 노란발자국 스티커는 훼손 우려가 심해 이번에는 특수 페인트를 칠해 내구성까지 확보했다.

 

학교인근 횡단보도 대기라인 14곳에는 ‘좌우를 살펴요’라고 적힌 노란색 싸인블록을 조성해 어린이보호구역 상징성과 시인성을 강화했다. 더불어 구는 아이들의 안전한 보행 환경을 이중으로 담보하기 위해 집에서 학교까지 안전한 등하교길 보행 안전 지도 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그 중 등굣길안전지킴이는 학교주변 안전지도, 통학로 위험요소 제거, 보행환경 점검을 하는 사회적 일자리 사업으로 현재 총 60여명의 안전지킴이가 초등학교의 등굣길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또 다른 교통안전지도사 사업은 통학 방향이 같은 어린이들을 집 근처 특정 장소에서 모아 안전하게 학교까지 함께 등교시키는 것이다. 학교에서 다소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다. 현재 광희, 청구, 장충 3개 학교 25명이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