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미래는 오직 저탄소 녹색실천”

흥인초 어린이·자연보호중구협·시민실천단 120여명 참여 캠페인

 

 

자연보호 중구협의회(회장 이영도)와 시민실천단은 지난 18일 다산로 일대와 신당동 떡볶이 타운에서 ‘어린이와 함께 저탄소 녹색실천’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흥인초(교장 김경미) 학생들과 협의회 회원 등 1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구가 아파요! Co2 줄이기 함께해요! 우리아이 미래는 오직 저탄소 녹색실천!’이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민들이 환경 보호에 함께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실내 적정온도 지키기 △생활 속 일회용품 줄이기 △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 뽑아두기 △물은 에너지, 아껴 쓰기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하기 △LED조명으로 교체하기 △빨래는 모아서 세탁하기 △전기 흡혈귀, 대기전력 차단하기 등의 전기 절약 행동 요령 피켓을 들고 우리 집 전기절약 행동 요령을 알리는 전단지와 물티슈도 함께 배포했다.

 

이영도 회장은 어린이들에게 “지구환경을 지키는 일이 절실하기 때문에 이 추운 날씨에 여러분이 에너지를 아끼는 저탄소 녹색생활실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며 “오늘을 잊지 말고 앞으로 환경 활동에 앞장서 저탄소 녹색실천을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 오늘 행사가 ‘미래의 환경 지킴이’ 초등학생과 함께해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