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중심, 중구의 지도 확 바뀌나?

URL복사

서울메이커스파크·행정복합청사 조성사업…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선정
2023년 상반기에 착공 예정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서울메이커스파크 및 행정복합청사 조성사업이 2월 10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5년까지 현 중구청사 부지에 연면적 8만㎡ 규모의 지식산업센터, 공공주택, 문화 및 상업시설이 복합된 서울메이커스파크(Seoul Makers Park)를 조성하고, 중구청사는 다양한 주민편의시설과 공공청사를 복합 건축해 신당동에 위치한 현 충무아트센터 부지(퇴계로 387 일원)로 이전·신축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중구의 미래를 열어갈 새로운 랜드마크가 된다는 것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침체한 을지로일대에 도심제조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의 활력을 되찾을 도심산업 허브공간이 마련되고, 신당동 일대에는 생활 SOC인프라 확충으로 생활밀착형 구정이 실현되고 주민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건설기간 동안 약 5천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어 지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올해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목표로 향후 투자심사, 설계를 거쳐 이르면 2023년 상반기에 착공,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사업 실현을 위한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딛게 됐다”며 “이 사업을 중심으로 한 중구 공공시설 재배치는 중구의 지도를 바꾸는 혁신 사업인 만큼 구민에게 필요한 공간이 되도록 다양한 방식을 통해 구민의 목소리를 담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