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도 동 주민참여예산 주민제안 접수

URL복사

각동 내년도 예산반영 원하는 과제·사업… 내달 18일까지 접수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2021년도 동주민센터 예산 편성을 위한 동 주민참여예산 주민제안사업 접수를 시작했다.

 

제안사업 대상은 우리 동네 발전을 위해 2021년도 예산에 반영을 원하는 과제나 사업이다. 해당 동 거주민은 물론이고 직장인, 학생 등 누구나 자유롭게 9월 18일까지 제안하면 된다.

 

제안 방법은 관할 동주민센터로 직접 하거나 구청 공식 모바일 메신저인 U-행복소통(#1110-3396)으로 서식에 맞게 작성해 사진 촬영 후 전송하면 된다. 서식은 각 동주민센터에 구비돼 있으며 구청 홈페이지에서도 다운받을 수 있다.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은 먼저 사업부서에서 시급성, 수혜범위, 사업효과와 같은 사업타당성과 법령·조례 저촉여부, 소요예산액 등을 검토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전체회의와 주민 투표를 거쳐 최종예산안이 편성된다.

 

지난해에는 주민 모두가 참여하는 주민총회를 열어 사업 우선순위를 결정했다면,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체회의와 주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모바일투표 등으로 우선순위를 정한다.

전체회의에는 학부모 모임, 공동주택 입주자 대표회, 상인회 등 다양한 주민모임의 대표가 참여하며, 주민 모바일투표는 구글·네이버 등 접근성이 높은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폭넓은 대의성 확보를 위해 사업 발굴 단계부터 교육아동분과, 자치경제분과, 나눔건강분과 등 보다 세분화된 주민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각 동에서도 주민제안 사업 발굴을 위한 비대면 온라인 단체채팅방 등을 개설해 소모임 위주의 온라인 공론장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모임별 주요 의제 및 현안 사업을 발굴하고 충분한 숙의토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구는 지난해 1월 전국 최초로 동(洞)정부과를 신설하고, 구청 업무 중 79개 사무를 동주민센터로 이관하며 예산안 편성권도 함께 넘겼다.

 

지난해 주민제안으로 편성된 동 예산만 179건 122억으로, 이러한 중구의 신선한 시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주민참여예산제도 운영’ 종합 평가 기초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된 바 있다.

 

각 동은 9월 말까지 주민이 제안한 사업을 구체화해 전체회의와 주민투표를 통해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11월 구의회 의결을 거쳐 최종 예산(안)을 확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