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옥(高屋)의 정취 아래 다채로운 선율

URL복사

남산골 한옥콘서트 ‘춘월가’ 개최, 5월부터 매주 금요일

 

서울시는 5월 6일부터 7월 8일까지 매주 금요일 밤마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 한옥콘서트 ‘춘월가(春.越.家)’를 진행한다.

 

남산골한옥마을은 2020년부터 ‘한옥’이라는 전통공간에 국악·재즈·블루스·시티 팝·락 어쿠스틱 등 색다르고 다양한 음악을 녹여냄으로써, 귀와 눈이 즐거운 시간을 제공하며 시민과의 만남을 확대해 왔다.

 

공연은 다양한 음악적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형태적 한옥을 넘어 과거 사람들의 일상이 담긴 방, 툇마루, 마당 곳곳에서 아름다운 연주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국내외 다양한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신인 예술가들과 실력이 출중한 아티스트 총 10팀을 초청하여 수준 높은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은 세 가지 컨셉으로 관훈동 민씨가옥 곳곳에서 자연을 무대 삼아 꾸밀 예정이다.

 

공연가들은 음악의 장르를 규정하지 않고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는 아티스트들과 전통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창작 음악을 선보이는 팀을 구성했다.

 

5월 첫선을 보이는 ‘Mix Stage’는 ‘포크, 재즈, 일렉트로닉 등’ 친숙한 장르의 아티스트 참여로 전통가옥이 풍류 가득한 공간으로 변신을 꾀한다. 첫 공연에는 ‘고니아(Gonia)’가 출연하며, ‘동양고주파’ ‘김목인’ ‘정우’가 연이어 무대를 가진다.

 

‘고니아(Gonia)’는 2007년에 결성된 에스닉 재즈 트리오 밴드로 5집 앨범 ‘A Tension’으로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 크로스오버 앨범 부문에서 수상한 팀이다.

 

6월 말, 콘서트 후반부에는 자연을 무대로 전통 본연의 색을 확실히 보여주는 ‘Color Stage’가 준비돼 있다. 생황·대금·정가 등을 연주하는 전통공연 아티스트로 국가 무형문화재 전수자 ‘한지수’과 ‘최영훈’, ‘음악동인고물’ 세 팀이 출연한다.

 

7월 마지막 공연에는 국가 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인 ‘지민아’를 중심으로 ‘조은결(가야금), 이나연(피리), 이상경(타악), 황보종태(콘트라베이스)’가 출연해 정가의 아름다움을 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