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재활용품 자판기 등장 ‘지구 지킴이 활동’

URL복사

신당동 ‘지구를 지켜라’ 프로젝트 … 청구동 ‘금요 플로깅 데이’

 

 

최근 ‘친환경’이 정부 정책부터 기업 운영까지 큰 화두로 자리잡고 있다. 중구도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 동네마다 일상 속 실천 가능한 이색적인 아이디어를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신당동의 ‘지구를 지켜라’ 프로젝트다. ‘지구를 지켜라’는 매월 2∼3회 친환경 수업·행사를 열며, 지구와 공존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확산시키는 사업이다. ‘탄소 중립’ 등 이론 수업부터 ‘제로웨이스트 반려식물 만들기’ 같은 실천 수업, 가정마다 미사용 물품을 나누는 ‘아나바다’ 캠페인까지 구성이 다채롭다. 중구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동 주민센터 프로그램이 주민의 뜨거운 호응으로 구 전체까지 확산된 사례도 있다.

바로 ‘투명페트병·종이팩·폐건전지 교환사업’이다. 매주 목요일 동주민센터로 재활용품을 일정량 모아오면 10ℓ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는 이 사업의 발단은 신당동 주민센터였다. 신당동에서 의류·가방 자원으로 활용될 만큼 경제성이 높은 투명페트병을 모아오면 마스크로 교환해주는 사업을 운영하다가, 지난해 10월 전체 15개 동으로 확장하면서 대상 품목도 넓히고 교환품의 질도 향상시켰다.

 

청구동에선 매주 ‘금요 플로깅 데이’를 운영한다.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으로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챙기는 최신 트렌드 운동이다. 청구동에선 금요일마다 주민·상인 50여명이 함께 모여 플로깅을 실시한다. 내 집·상점 앞을 걸으며 쓰레기를 줍고 4곳의 꽃동산에 물도 준다. 해당 꽃동산은 주민들이 무단폐기물이 즐비하던 거리를 청소하고 꽃과 나무를 심어 한 뼘 정원으로 재탄생시킨 곳이다.

 

이색적인 설치물도 등장하고 있다. 다산동엔 캔·페트병을 투입하면 현금으로 돌려주는 ‘AI 재활용품 무인회수 자판기’가 있다. 다산동주민센터 앞 마을마당을 찾으면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이용가능하다.

 

청구동엔 오는 5월 말 담배꽁초 수거함 ‘청구동 꽁초픽’을 12곳에 설치해 일부 수거함은 담배 꽁초를 활용해 주민투표가 가능한 ‘꽁초픽’ 형태로 운영된다.

 

동화동엔 오는 6월 초 EM발효액 보급기가 들어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