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재활운동프로 ‘하이파이브’ 운영

URL복사

5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중림종합사회복지관서

 

서울 중구가 장애인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재활운동프로그램 ‘하이파이브’를 오는 5월부터 운영한다.

 

하이파이브’는 장기간의 코로나 상황으로 활동량이 줄어 신체기능이 저하된 장애인들의 건강한 일상회복을 돕기 위해, 중구 보건소가 중림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기획한 재활 통합 프로그램이다.

 

대상은 독립보행이 가능한 20세 이상 지체장애 및 뇌병변장애인으로 이달 말까지 선착순 10명을 모집한다. 프로그램은 다음달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중구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장애유형과 정도에 따라 물리치료사로부터 개별 맞춤형 운동을 지도받고 탄력밴드, 폼롤러 등 소도구를 활용한 근력강화 운동법도 배운다.

 

중구 보건소 관계자는 “참여자들이 평소에도 스스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소도구 활용법 등 각종 운동법을 동영상으로도 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집중력과 인지 능력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인지재활 놀이와 더불어 기능강화 및 심리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한 원예수업, 문화체험 등 여가·체험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대인관계 능력을 키우고 사회참여활동 기회도 갖는다.

 

구강건강교육, 영양교육, 의약품 정보교육 등 중구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건강관리서비스도 이용가능하다. 한방진료, 대사증후군 검진 등 보건소와 연계한 건강검진도 연 2회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