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전국 최초 공무관 전용 휴게건물 준공

URL복사

지하 1층서 지상 7층 규모, 아늑한 전용쉼터 마련
현장 근로자 위한 ‘을지로 고운자리’로 근무환경개선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공무관(환경미화원)의 휴식권 보장을 위해 전국 최초로 현장근로자 전용 휴게건물을 신축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2017년 화재로 철거된 을지로5가 공무관 휴게실 부지에 지하 1층∼지상 7층 규모로 들어선 공무관 전용 휴게공간 '을지로 고운자리'는 현장근로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사기를 진작하고자 건립됐다.


'을지로 고운자리'라는 건물 명칭은 우리 사회를 지탱하고 유지하는 필수 노동자인 환경미화원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은 표현으로, 중구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네이밍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현재 지역 내 공무관 휴게실은 총 13개소로 그 중 7개소는 지하보도나 경로당 등 공공건물의 지하에, 1개소는 컨테이너, 다른 1개소는 조립식 건물 내에 있다. 지상에 위치한 휴게소는 4곳뿐이다. 대부분이 지하 공간이라 환기가 어렵고 장소 또한 협소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번 전용 휴게공간 신축으로 현장근로자들이 폭염과 혹한을 피해 옷도 갈아입고 식사도 하며 맘 편히 쉴 수 있는 아늑한 전용 쉼터가 마련됐다.


'을지로 고운자리' 내에는 작업에 필요한 물품 보관창고와 사무공간, 남녀 휴게실, 옥상 쉼터, 샤워장 등을 용도별로 공간을 분리해 조성했다. 최적의 편의시설을 제공하기 위해, 층별 배치에서 내부 인테리어까지 공무관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한 맞춤형 휴게 공간으로 꾸몄다. 신발건조기와 발마사지기, TV, 냉장고, 냉난방기 등 전자제품도 새로 구비했다.


구는 지난 11일 서양호 구청장과 공무관, 공원녹지 현장근로자 등이 함께한 가운데 '을지로 고운자리' 개관식을 열었다. 짧은 간담회도 마련되어 현장근로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와 응원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건물 정면에는 "우리 중구에는 당신이 다치면서까지 해야 할 중요한 일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게시해, 근로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안전이 무엇보다 소중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구는 새벽이나 야간작업 시 일어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현장근로자에게 LED 헤드랜턴과 주머니 걸이형 안전표시등을 부착토록 하고 있다.


중구청 청소행정과 관계자는 “이달 말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과 근로환경 개선의 중요성이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공무관 전용 휴게건물 건축은 더욱 그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중구는 신축 예정에 있는 회현동과 소공동, 을지로동 주민센터를 비롯한 공공건물 신축 시 공무관 휴게공간을 의무적으로 조성토록 해 지하에 위치한 공무관 휴게실을 지상으로 옮기는 작업을 시작으로 현장근로자의 후생복지 개선을 위한 정책적·제도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매일 새벽 보이지 않은 곳에서 항상 주민들의 깨끗한 일상을 위해 애쓰시는 현장근로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항상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더 나은 근로환경을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