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의회 의원들 잇따라 의정봉사·의정대상 수상

URL복사

중구의회, 박영한 의원은 지방의정봉사상
윤판오·고문식 의원은 지방의정대상 수상

 

 

서울 중구의회 의원들이 잇따라 의정봉사상과 의정대상을 수상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전국시군자치구의회 의장협의회(회장 조영훈)에서 지난 15일 중구의회 박영한 의원(행정보건위원장)에게 지방의정봉사상을 수여했다. 


그리고 서울시자치구의회 의장협의회에서는 중구의회 윤판오·고문식 의원에게 지방의정대상을 각각 수여하고 그동안의 의정활동을 격려했다. 


지방의정봉사상과 지방의정대상은 전국시군자치구의회 의장협의회와 서울시구의회 의장협의회에서 지역 사회에 헌신하고 구민복리 향상에 크게 공헌한 기초의회 의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지방의정봉사상을 수상한 박영한 의원은 7대에 이어 8대 중구의원을 역임해 왔으며 현재 중구의회 행정보건위원장을 맡고 있다. 민의를 우선으로 하는 의정을 실현하고 집행부엔 날카로운 구정질문을 제기하면서 소신 있게 구민의 목소리를 충실히 대변해오고 있다. 


박영한 의원은 “수상이라는 좋은 결실을 거두게 돼 감사한 마음”이라며 “주민의 목소리를 낮은 자세로 경청하며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의정활동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의정대상을 수상한 윤판오 의원은 초선의원으로 평소 적극적인 의정활동으로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제시해오며 활발한 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구정에 민의를 적극 수렴하는 대의 민주주의의 모범을 보이고 있으며, 고문식 의원은 5대와 7대에 이어 현재 8대 중구의원으로 역임하며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의정으로 주민들의 두터운 신망을 얻고 있다.


윤 의원은 “주민여러분이 부여해주신 책무에 충실히 임했을 뿐인데 수상의 영예를 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중구민의 행복을 위해 주민의 편에서 초심을 잃지 않고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뜻깊은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주민의 목소리를 대신하는 의정 생활로 오늘의 수상에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