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정취 느낄 수 있는 산책길 ‘서울 단풍길 96선’ 선정

URL복사

총 154㎞ 규모… 은행나무·느티나무·왕벚나무 등 약 56천 여주
자치구별 가로변·하천변·공원·산책로 등 4개 테마길 구체적 소개
스마트서울맵, 서울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노선 위치 등 정보 제공

 

 

서울 남산을 비롯해 서울시내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시기를 도심외곽지역인 북한산 일대는 10월 28일, 도심지역은 이보다 조금 늦은 11월 초순으로 기상청에서 예측한 가운데 서울시는 멀리 가지 않고도 집 근처에서 즐길 수 있는 ‘서울 단풍길 96선’을 소개한다.


올해에는 2019년에 선정된 노선(93개) 중 재개발공사 등으로 통행이 불편한 3개소를 제외한 90개 노선에서 6개 노선이 추가됐다. 


세부적으로는 아름드리 은행나무와 버즘나무 가로수로 조성된 △용산구 청파로와 물소리와 함께 걸을 수 있는 △도봉구 우이천변길 △마포구 성중길 등이 추가됐으며 △어린이대공원 순환산책로 또한 양측에 식재된 복자기 가로수의 단풍터널 경관이 특색이 있어 이번에 새롭게 선정됐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서울 단풍길을 선정하지 않았다.


‘서울 단풍길 96선’은 그 규모가 총 154km에 달하며, 우리에게 친숙한 은행나무, 느티나무, 왕벚나무 등과 수형이 아름다운 메타세쿼이아 등으로 그 수량은 약 56천 여주에 이른다.

 


서울시 가로수 중 가장 많이 차지하는 은행나무(34.8%)는 은행열매 악취로 약 2주간 불편함을 제공하지만, 고운 노란 빛깔의 단풍은 악취로 은행나무를 미워했던 마음이 미안할 정도로 수려한 풍경을 제공하여 시민들의 사랑을 독차지한다. 


느티나무, 왕벚나무, 메타세쿼이아 등은 대기정화, 기후완화 등 가로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가을에는 단풍을, 봄에는 아름다운 꽃을, 여름에는 시원한 녹음을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시는 시민들이 주변에서 쉽게 단풍길을 벗삼아 가을의 정취와 낭만을 느낄 수 있도록 4개의 테마길인 첫째, 도심 속 걷기 좋은 단풍길, 둘째, 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 셋째, 공원과 함께 만나는 단풍길, 넷째, 산책길에 만나는 단풍길로 구분해 소개했다.


‘서울 단풍길 96선’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손쉽게 검색해 노선을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서울맵’은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돼있고, 아이콘을 클릭하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