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운일대 도심 제조·인쇄산업·예술 협업작품 전시

URL복사

을지예술센터 내달 4일까지… 주민공모사업 통해 작품제작 지원

 

서울시는 3월 20일부터 4월 4일까지 중구 산림동에 위치한 을지예술센터(중구 창경궁로 5 다길 18)에서 ‘을 – 이야기, 재료, 실험’ 전시회가 개최된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시작한 세운상가 일대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다시세운 프로젝트 주민공모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다.

이번에는 세운상가 일대 도심 산업을 기반으로 활동해온 3명의 작가들이 이 일대 도심 제조·인쇄산업과 예술을 연결하는 ‘프로젝트을’을 추진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3개 팀의 책임 작가로는 산업 재료나 기법을 바탕으로 다양한 작업을 전개한 소동호 작가와 서울 지역 곳곳의 이야기를 지도라는 매체를 통해 기록해온 유혜인·조예진 작가 그리고 도심 속 다양한 매체를 결합해 새로운 매체(뉴미디어)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여인혁 작가가 있다.

 

총 3개팀 13명의 창작자들은 지난해 8월부터 지역제조 산업에 대해 듣고 경험하면서 세운상가 일대에서 쓰이는 재료와 기술 등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작품으로 구현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탄생한 작품을 이번 전시회를 통해 공개한다.

 

총 12점의 작품이 전시되며 △가구 조형과 제작 기술을 활용한 작품 5점 △그래픽 디자인과 인쇄 기술을 활용한 작품 4점 △전자기술을 접목해 뉴미디어 실험을 한 작품 3점이다.

‘을–이야기, 재료, 실험’ 전시 작품은 3월 20일부터 4월 4일까지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서울 중구 을지예술센터에서 관람 가능하며, 네이버(NAVER)에서 ‘을지예술센터’ 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선착순 사전 예약제로 접수하며, 희망하는 관람일자와 회차를 선택할 수 있다. 전시는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회당 관람인원은 40인으로 제한된다.

 

전시가 열리는 을지예술센터는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 전시 기간 동안 매일 방역 소독을 실시하며 입구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두는 등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장 관람객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별도의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예약할 경우 전시 작품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