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상자텃밭 선착순 분양

URL복사

작은 공간서도 손쉽게 도시농업 체험… 600세트 분양희망자 25일까지 접수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베란다 및 옥상 등 자투리 공간에서 손쉽게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상자텃밭(50ℓ) 600세트를 분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외출이 어려운 시기에 도시농업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건강한 먹거리 생산 및 나눔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상자텃밭 신청자에게는 내장된 저수통 및 급수봉을 통해 자동으로 물 보충이 가능한 무독성 플라스틱 재배용기와 상토 1포, 상추 등 모종 8주가 제공된다.

 

최대 개인 5세트·단체 10세트까지 신청가능하며, 서울시와 구의 지원으로 상자텃밭 1세트 당 8000원에 저렴하게 분양받을 수 있다.

 

대상은 중구 주민, 중구 소재 직장인·법인 또는 어린이집‧유치원 등 단체 등이다.

중구 홈페이지(http://www.junggu.seoul.kr/) (소통참여→온라인접수신청→상자텃밭 가꾸기)에서 22일부터 25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는 접수 선착순으로 최종 선정되며, 오는 26일 구 홈페이지를 통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선정된 주민에게는 신청한 주소지로 상자텃밭세트를 직접 배송할 예정이며 텃밭 재배 기초, 병충해 방제방법 등 온라인 교육프로그램을 제작해 보급할 계획이다. (문의☎3396-5874)

 

한편 구는 지난해까지 옥상텃밭과 학교텃밭 등 31개소를 조성했으며, 올해는 사회복지시설과 학교에 싱싱텃밭을 만들고 원예프로그램 운영하는 등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한다.

 

서양호 구청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외출이 어려운 시기에 상자텃밭을 조성해 가정에서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의 채소류를 직접 키워 소비할 수 있다”며 “작은 텃밭 가꾸기를 통해 심리적으로 건강하고 여유로운 삶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