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문화재단, 신당누리도서관 개관

URL복사

신당복합청사에 책과 함께 지역공동체 연결하는 복합문화 공간 마련

 

 

(재)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은 2월 1일 신당복합청사내에 신당누리도서관을 개관했다.

 

중구문화재단은 2020년부터 중구청으로부터 4개의 중구구립도서관(가온도서관, 어울림도서관, 남산타운 어린이도서관, 손기정작은도서관)을 위탁받아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에 개관한 신당누리도서관은 중구의 5번째 공공도서관으로 건강한 문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복합문화플랫폼으로서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당누리도서관은 중구 신당동에 새롭게 들어선 공공복합청사 신당누리센터 1층에 들어섰으며 지역 주민들의 정보 공유 및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할 자료실, 동아리실, 북카페(프로그램실), 컬렉션 공간으로 구성했다.

 

앞으로 지역민들을 위한 지식정보센터로서 다양한 생활밀착형 정보 및 교육을 제공하며 로비부터 이어지는 컬렉션 서가를 통해 책과 함께 다양한 정보를 확장하여 북큐레이션 서비스를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신당누리도서관은 개관장서 6천970권 외 올해 2천여 권의 신간도서를 구입할 예정이며, 중구도서관 최초 어린이·노인·장애인을 배려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인증 공간배치를 통해 시설 이용의 불편함을 낮췄다. 무엇보다 도보 및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성이 좋아 상호대차를 활용한 중구 내 지식문화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서관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오후 10시, 토요일 오전 9시∼오후 6시까지이며 매주일요일은 휴관이다.

 

윤진호 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신당누리도서관은 생활밀착형 지식정보 활용과 주민 거버넌스 참여를 통한 토론 활동 및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지역민의 독서 문화 발전 및 인문학적 소양 축적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