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학동 중앙시장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꿈틀

URL복사

신당역∼지하상가 에스컬레이터 연결… 바닥재 교체공사로 환골탈태
경관조명·디자인 덮개 등 환경개선 대폭 추진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2021년을 맞아 황학동 서울중앙시장(이하 중앙시장)을 주축으로 하는 황학상권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중구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고객 유치의 핵심키는 전통시장만의 개성임을 강조하며, 중앙시장의 먹거리상권 활성화, 신당역 유동인구 유입, 쾌적한 환경 조성 등 3가지를 목표로 본격적인 황학상권 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황학상권 활성화 대상 지역은 중앙시장, 주방가구거리, 곱창타운 지역이다. 구는 이곳들을 신당역에서부터 동묘상권까지 직선으로 이어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갖춘 특색있는 시장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황학상권 프로젝트 T/F팀을 구성해 본격적인 사업 기반을 다지고 있다.

 

황학상권 프로젝트의 지난해 제일 큰 성과는 중앙시장의 변화다.

구는 지난해 한여름 폭염을 대비한 온도저감장치(미스트) 및 아트쉐이드(차광막)을 설치했으며, 시장 미관 개선을 위해 밋밋한 아케이드 기둥 61주를 디자인을 입힌 폴대로 교체했다. 칙칙하고 지저분했던 점포 매대 덮개는 구역별 폴대 색상과 통일한 총 3가지 색깔로 제작해 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어지럽게 늘어져 위험해 보였던 노후전선들도 1억 원을 들여 말끔히 정비했다.

 

특히 야간에도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도록 조성한 ‘중앙시장 달빛거리’가 압권이다. 구는 중앙시장 정문과 후문에서부터 각각 100m구간은 경관조명을, 그 사이 60m구간에는 나비와 달 모양의 빛 조형물을 아케이드 천장에 설치했다.

 

2021년에는 중앙시장이 더 큰 변화를 기다리고 있다.

신당역과 신당지하상가를 에스컬레이터로 연결하는 공사가 진행된다. 35억 원이 투입되는 이 공사는 지난해 9월 타당성조사 용역을 완료하고 현재 설계 진행 중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지하철 이용객을 지하상가로, 다시 중앙시장으로 유입시킬 수 있다. 지하상가와 중앙시장 일대에 음식 상권 조성계획을 세워 지하철 유동인구를 유인해 침체된 시장 경기를 활성화시킨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중앙시장 중앙통로 바닥재를 교체하는 공사도 13억 원을 투입해 진행된다.

 

서양호 구청장은 “중앙시장의 지속적인 환경 개선, 기반시설 및 음식상권 조성 등으로 유동인구를 황학상권으로 유입시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며 “이를 통해 중앙시장에서 청계천을 거쳐 동묘앞역까지 직선으로 연결되는 통로가 활성화돼 황학상권 일대가 개성 만점의 핫플레이스 떠오르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