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방역단에 ‘덕분에 (은)반지’ 전달

URL복사

중구의회 김행선 부의장 가교역할… 마스크 5천장은 외식업계에 전달

 

 

중구의회(의장 조영훈)는 (주)한국주얼리거래소(대표 김성기)와 주식회사 토향(대표이사 고중미)과 함께 지난 17일 본회의장에서 ‘#덕분에 반지’와 마스크를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


(주)한국주얼리거래소의 ‘덕분에 반지’는 마스크를 형상화한 투구형태 디자인으로 의료진을 보호한다는 의미와 다이아몬드 세팅을 통해 ‘당신은 빛나는 다이아몬드입니다’ 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반지는 ‘당신을 존경합니다’라는 수어 모양과 ‘덕분에’라는 글자, 투구 형태 디자인으로 마스크를 형상화하고 반지 안쪽에는 전 세계의 모범이 된 K-방역을 상징하는 태극마크와 KOREA를 각인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치료와 방역에 노고가 많은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과 방역담당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주얼리 전문가들의 후원으로 ‘덕분에 실버반지’를 제작, 전달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주식회사 토향 고중미 대표는 한국외식업중구지회(지회장 김형순)에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5천장을 전달했다. 외식업 중구지회는 회원들에게 골고루 나눠줄 계획이다.


이 같은 선행은 중구의회 김행선 부의장이 가교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방의회 의원의 역할이 무엇이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잘 웅변하고 있다.


김행선 부의장은 “반지는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발로 뛰며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약수동과 청구동의 방역 관계자들에게 전달토록 하고, 마스크는 어려움을 격고 있는 외식업 중구지회에 전달토록 했다”며 “특별히 제작한 반지와 마스크를 기증해 주신 김성기 대표와 고중미 대표이사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조영훈 의장은 “코로나19 정국에 남을 돕는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봉사하려는 마음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아무리 돈이 많아도 남을 돕지 않는다”며 “덕분에 반지와 마스크 5천장을 기증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