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 행정 아이들 안전 위험 ‘논란’

URL복사

박기재 시의원, “어린이 보호구역 고려없이 무리하게 추진” 지적

 

서울시의 교통 환경의 중심을 자동차에서 사람으로 옮겨 혁신한다는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도로공간 재편사업’이 지역사회의 충분한 의견청취 및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사전 협의 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평일 하루 3시간, 주말 최대 8시간까지 정동 덕수궁길 대한문에서부터 원형 분수대까지 시행 중인 ‘덕수궁길 차 없는 거리’는 도로공간 재편사업의 확대시행을 위해 2021년 1월 1일부터 ‘전일제’로 운영될 예정인데, 인근에 있는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등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덕수궁길 차 없는 거리’ 전일제 운영시, 덕수초와 덕수초 병설유치원 인근 스쿨존 내 차량의 통행량이 증가될 뿐 아니라, 현재 덕수궁 돈덕전 재건공사로 공사 차량의 이동이 빈번하며, 정동1928과 구세군 교회 등의 차량 운행으로 학교 주변 도로는 이미 주차장화 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인근에는 미국대사관저가 위치하고 있어 24시간 경찰 버스가 항시 정차돼 있어 연쇄적인 정체현상 및 시민들의 보행 장애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박기재 의원(민주당, 중구2)은 10월 27일 이와 관련한 주민 및 서울시 관련부서와의 간담회를 통해 “ ‘방침’과 ‘추진사업’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이들의 통학로 안전에 해를 가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고 “지역사회와 서울시, 유관 기관과의 충분하고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시민이 원하는 정책방향을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