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내년 예산안 40조 돌파 올해보다 5천120억 증가

URL복사

 

서울시는 지난 2일 2021년 예산(안)을 40조479억 원으로 편성,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올해 39조 원을 넘은 데 이어 사상 처음으로 40조 원을 돌파 하는 역대 최대 예산안으로 올해보다 1.3%(5천120억 원) 증가했다.

 

40조 479억 원 중 회계 간 전출입금으로 중복 계상된 부분(4조6천986억 원)을 제외한 순계예산 규모는 35조3천493억 원이다.

 

세입예산은 시세의 경우 부동산 가격 및 거래 증가 추세 등 금년 시세 징수 전망을 감안, 올해보다 4천713억 원 증가한 20조237억 원으로 추계했고, 세외수입 4조6천599억 원, 국고보조금 및 지방교부세 7조3천147억 원, 지방채 2조2천307억 원, 보전수입 등 5조8천189억 원을 편성했다.

 

2021년 예산(안)은 코로나19와의 공존이 불가피한 ‘위드(WITH) 코로나’ 시대에 적극 대응하는데 방점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