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음악학교 비리 재조사 통한 정상화 촉구

박기재 시의원, 비리 제보교사 측 불손한 목적 의심되는 증거 나타나

 

지난해 8월 보도된 인가형 대안학교인 서울실용음악학교(이하 서실고)의 비리 의혹 고발 사태가 교육청 감사결과 발표 후에도 학교 측과 제보교사 간의 첨예한 입장 차이로 해결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제보 교사 측은 학교 재단의 교비 횡령과 부실한 교육과정 의혹 등을 이유로 교육청에 비리를 고발했지만 설립자 측은 제보를 한 교사들이 몸담고 있는 특정 종교단체가 개입해 학교를 편취하려는 음모가 여러 가지 증거자료를 통해 나타났다며 반격을 준비하고 있어 향후 법정에서 시시비비가 가려질 전망이다.

 

이로 인한 충돌로 서실고의 주체인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는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기재(더불어민주당, 중구2) 의원은 사건과 관련된 많은 자료를 살펴 본 후 수일 내로 서울시 교육청 조희연 교육감과 만나 사태 해결을 위한 해법을 논의키로 했다.

 

박기재 의원은 “이 사태가 학교의 소수 제보 교사의 내용만으로 불거진 면이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서 “공공의 이익과 학생들의 이익을 위해 설립자 측에서 제시한 자료를 재조사해 미래 사회를 이룰 우리 학생들의 정상적인 학사 일정이 조속히 이루어지도록 관계기관의 철저한 행정지도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