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백병원, 23일 외래진료·응급실·수술실 재개

방문객 제한, 손 위생 및 마스크 착용… 강화된 대응체계로 감염확산 막아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한시적으로 중단했던 본관의 외래진료, 응급실 및 수술실 운영을 3월 23일부터 재개했다.

 

지난 3월 8일 입원 중이던 환자가 코로나19 양성 확진을 받으면서 외래, 응급실 및 병동 일부를 폐쇄했으며, 확진환자는 치료를 위해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백병원은 확진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 2명, 같은 층 및 인접한 층의 모든 환자, 관계된 모든 의료진과 직원 등 25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고, 전원 ‘음성’임을 확인했으며, 추가 감염자는 없다. 또한 모든 접촉자 자가 격리와 코호트 격리는 해제됐다.

 

서울백병원 관계자는 “환자는 면회객이 제한되는 간호간병통합병동에 입원해 다행히 접촉자가 많지 않았으며, 환자 본인을 포함해 병동 입원환자, 의사, 간호사, 행정직원 등 모든 의료진이 철저한 손위생과 마스크 착용으로 원내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욱 강화된 대응체계로 감염 관리를 철저히 해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의 지시에 따라 입원 환자 및 보호자, 교직원에 대해 감염관리를 했으며, 방역 전문업체와 전교직원이 병원 전체에 매일 수차례 방역과 소독을 시행하면서 단계적으로 진료 정상화를 준비했다. 이러한 합동조사반의 즉각적으로 적극적인 대응으로 서울백병원은 감염 관리가 한층 강화돼 보다 안전한 병원으로 거듭났다.

 

한편,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해 선별진료소를 비롯해 별관(P동) 3층에 국민안심병원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