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산업인총연·중국 가로수 업무협약

중국 패션 유통채널 구축일환… 공동브랜드 입점 등 중국진출 후원

 

 

사단법인 서울중구패션산업인총연합회(회장 이봉규)는 지난 2일 사무실에서 중국 상해 가로수(GAROSU) 온오프라인 유통회사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가로수(GAROSU)는 중국에서 도매 및 소매로 300평 규모의 패션매장을 15곳 이상 직영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의류패션 전문 매장이다.

 

이번 GAROSU 와의 업무협약(MOU) 체결은 중구 샘플·패턴 집적지 홍보하며 공동브랜드 “DEMIDEMI”를 GAROSU온라인 입점 및 디자이너회원 브랜드도 중국 진출을 후원한다.

 

서울중구패션산업인총연합회 이봉규 회장은 중구에는 30년 이상의 패턴, 샘플 장인이 사업을 영위하고 있어 이번 MOU체결을 시작으로 패턴, 샘플 및 다품종 소량생산 수출방안을 상호 협력키로 했다.

 

또한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박중현 회장은 “현재 추진중인 동대문패션타운 정품인증제를 통해 특화된 상품의 중국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으며 한·중 패션 유통채널 구축을 통한 상호 효율적 비즈니스를 추진키로 했다.

 

앞으로 서울중구패션산업인총연합회는 이노패션(대표 강희범)과 향후 MOU체결을 통해 일본패션시장의 O2O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을 갖고 있으며 GAROSU와는 중국유통채널을 이노패션과는 일본유통채널을 구축, 한중일비즈니스에 이어 글로벌유통채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