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중심 민원해소에 앞장선 서울시의회

2019년 민원처리 결과… 재개발·재건축·교통·환경 관련 민원 가장 많아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는 2019년 한 해 동안 의회로 접수·처리된 민원을 소관 상임위, 발생 지역 등으로 분석, 그 결과를 향후 제도개선, 민원 재발 방지 등에 활용하고 의정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지난달 30일 발표했다.

 

민원의 내용을 상임위원회별로 살펴보면 총 467건 중 재개발, 재건축관련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분야 민원이 87건(18.6%)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버스 및 지하철 등 대중교통관련 된 교통위원회 69건(14.8%), 환경수자원위원회 49건(10.5%) 등이 뒤를 이었다.

 

매년 접수된 민원은 평균적으로 도시계획, 교통, 교육관련 순으로 나타났으나, 2019년에는 공원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환경수자원 분야가 상대적으로 민원이 다수 접수됐다. 그 이유는‘2020년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시행’으로 공원관련 민원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민원처리 부서별 기준으로는 서울시의회에서 79건을 직접 민원 처리했으며 나머지 388건은 해당기관(서울시, 자치구 및 중앙정부 등)으로 이송, 좀 더 세심히 처리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이끌어 냈으며, 또한 민원인과 담당 기관과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여 시민과 소통하는 시의회상을 실현했다.

 

특히, 시의회에서는 시민의 입장에서 시민들의 경험과 아이디어를 폭넓게 수렴하고 고충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현장 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현장 조사와 민원 간담회 비중이 전년 대비 약 56% 증가(88회→137회) 했다.

 

아울러 민원발생 지역별(자치구 기준)로는 송파구가 73건(15.6%)으로 1위이고, 동작구 34건(7.3%), 중구 28건(6.0%) 순이며, 송파구는 다양한 주제로 행정서비스 요구 민원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민원 처리결과 유형은 민원인에게 정확한 사실관계 설명 등으로 이해나 설득한 경우가 179건(38.3%)으로 가장 많았으며 민원을 해결한 경우는 133건(28.5%)으로 나타났다.

 

한 해 동안 시민생활 편의와 안전에 중점을 두고 민원을 해결한 것은 △○○아파트 주변 단절된 자전거도로 연결 △○○역 ○번 출구 정중앙에 자리 잡고 있던 전신주 이전·설치 △ ○○버스전용차로에 설치된 택시정류장 완전 분리 신원철 의장은 “서울시의회 민원분석 자료는 의정활동에 있어 중요한 참고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새해는 시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삼고 ‘찾아가는’ ‘따뜻한’ 시민 권익 보호로 가시적 성과가 도출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