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쪽방촌·고시원 대대적 방역

어린이집·경로당·숙박업소 등 … 주거취약가구 등 4천713개소 대상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지역사회 전파방지를 위한 대대적 방역소독에 들어간다.

 

구는 7일 오후 2시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찾는 굿모닝시티(동대문패션타운)를 시작으로 동대문을 포함한 전통시장 및 대규모 점포(총 41개 소, 2만8천318개 점포)를 대상으로 2월 7일부터 방역 지원을 실시한다. 상인들도 자체소독을 진행해 가며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구와 손을 잡고 힘을 모으고 있다.

 

보다 철저한 소독을 위해 방역소독 전문민간업체가 점포를 일일이 방문해 살균소독제를 분무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소독제는 인체에 무해하며, 방역은 오는 19일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남대문시장, 신중부시장, 평화시장, 초동돌봄시설, 청소년수련관 등 아동·청소년 시설 11개소는 이미 소독을 마쳤다.

 

아울러 구는 중국인 관광객이 체류하는 소규모 숙박업소의 신청을 받아 4일에서 5일 양일간 총 66개 소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으며, 이후 미처 신청하지 못한 곳도 지원할 계획이다. 호텔 등 관광숙박업 102개 소도 협조해 지속적인 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남대문 쪽방촌을 포함한 주거취약가구 밀집지역과 노인복지시설 및 장애인시설 등 취약계층 거주시설 총 932개소에 대해 5일부터 7일 사흘간 방역에 나섰다. 그리고 3천400여명이 묶고 있는 관내 고시원 147개소에 대해서도 순차적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확진자 이동경로 역사, 면세점 등은 이미 소독이 완료됐다. 현재 방역소독이 실시중인 곳이 명동·동대문 관광특구, 어린이집, 경로당, 전통시장, 숙박업소 등 4천713개 소에 달한다”며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매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