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예방 24시간 비상체계 가동

중구 감염병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보건소 선별진료실 등 운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우한 페렴) 관련 ‘위기’ 경보 단계가 ‘경계’로 상향 조정된 가운데 중구(구청장 서양호)도 감염확대 방지를 위한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지난 28일 오전 서양호 구청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는 등 전면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관내 행사 일체를 잠정 연기키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31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서울시 예산설명회와 29일부터 30일까지 계획됐던 신년인사회도 무기한 연기된다. 29일 개최 예정이던 초등 새내기 학부모 교실과 30일 시민아카데미 역시 잠정 연기된다.

 

또한 구는 동 직능단체 등 유관단체의 회의 개최도 당분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관내 학교 및 어린이집 등 면역취약계층에게 위생수칙을 전파하고, 운영 관련사항은 파급력을 고려해 중앙부처의 지침에 따라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첫 확진환자 발생 시부터 24시간 비상체계를 운영해 오던 구는 27일 감염병 위기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주민에게 예방수칙 및 대응요령을 담은 메시지를 즉각 전달하는 등 전 부서가 현재 상황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중구 재난안전대본부에서는 명동, 동대문시장 등 관광명소 및 호텔이 밀집된 구의 특성을 고려해 숙박시설 감염병 담당 핫라인을 지정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게 된다. 보건소에서는 선별진료실 및 역학조사반을 운영하고 의료기관 감염관리 강화 활동에 나서는 등 전방위적으로 대처할 예정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빈틈없는 대비 태세 구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