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10구역 재개발 움직임 본격화

재개발공청회에 주민·투자자들 관심집중… 중구청에 타당성 조사 신청

 

 

서울 중구 신당동 일대에 추진하고 있는 신당제10구역 재개발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어 주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가칭)신당10구역주택재개발추진준비위원회(위원장 이창우)는 9월 7일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공청회를 개최해 주민들은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 재개발 구역은 재개발 1단계인 사전 타당성 조사 요청서를 구청에 접수한 뒤 이날 타당성 검토, 향후 일정, 개발방식 등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다.
 

2018년 5월 소규모 재개발 추진모임이 탄생되고, 당해 7월 추진준비위원장으로 이창우 영어학원장을 추대해, 당해 8월 1차 공청회를 개최한 뒤 이날 제3차 공청회를 개최해 관심이 더욱 뜨거웠다.
현재 재개발 면적은 5만1천㎡(약 1만5천500평)에 조합원은 약 660여명이 이르고 있으며, 동의율은 기존구역에 주변을 포함해 55%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3월 12일 서울시가 발표한 디자인, 도시건축 혁신안에 따르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특화된 아파트를 시공할 경우 설계공모비용 국내는 1억원, 국외일 경우 5억원을 지원키로 한 점도 매우 고무적이다.

 

사전에 공공기획단계 신설, 정비단계 초기부터 용적률, 층수, 디자인 등 종합 가이드라인을 제공해 준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정비구역 지정은 20개월에서 10개월이면 지정이 가능하고, ONE TEAM을 구성해 사업시행인가와 각종 인·허가를 일괄지원하게 된다. 그리고 역세권 등 대중 교통중심지는 상업, 업무, 주거가 결합된 복합개발이 추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공공기획부터 사업시행 전 과정의 프로세스관리와 절차이행 조정과 지원을 위해 공공의 책임있는 프로세스로 관리하게 된다. 특히 사전 공공기획부터 정비계획 수립, 위원회 심의, 사업계획 협의 및 조정, 공공컨설팅, 현상설계 공모지원, 건축 등 분야별 심의 지원 등 단계별 역할이 강화된다.
 

이창우 위원장은 "신당10구역은 사통팔달의 트리플 역세권일 뿐만 아니라 DDP, 동대문 패션타운, 중부·중앙시장 등 전통시장이 인접해 있고, 역사와 문화가 혼재해 있는 중구의 핵심지역"이라며 "이 일대를 역세권 복합개발 방식이나 뉴 건축혁신안 등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 재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