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김성중 신임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임용

URL복사

“전국 어디서나 신속대처 하는 지역중심 응급의료체계 확립”
국가 응급의료 총괄 컨트롤타워로서 응급의료 실무경험 갖춰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주영수)은 5월 1일자로 신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김성중(조선대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중앙응급의료센터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25조 및 27조에 의한 국가 응급의료의 총괄 컨트롤타워로서, 중앙 및 지역의료체계 확립을 위해 응급의료 전 분야에 다양한 경험을 갖춘 김성중 교수를 중앙응급의료센터장으로 임명했다.


김 신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2003년 조선대 병원에 임용된 이후 진료부원장, 기획실장 등을 역임하고, 대한응급의학회에서 재무․법재․보험․기획 이사 등 다양한 실무경험을 갖춘 응급의료 전문가다.


특히 COVID-19 상황에서 감염증상을 동반한 중증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과 적극적인 전원활성화를 위해 격리실 확충, 이송지침개정 등 유관기관과의 합의를 이뤄 환자들이 신속한 응급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광주응급의료위원회 위원으로써 광주광역시 응급의료의 비전과 방향을 제시하며 응급의료 전문가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김성중 신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 내에 전국 어디에서나 신속하게 대처 할 수 있으려면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확립이 중요하다”며 “대한민국 응급의료가 든든한 사회안전망으로 촘촘하게 자리잡고 기능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