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 "제대군인의 페이스 메이커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URL복사

이은진 서울지방보훈청 제대군인지원센터 행정팀장

 

보통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합니다. 마라토너들은 제 각기 1등과 완주를 향한 비장한 마음가짐으로 레이스에 나서지만, 뜨거운 뙤약볕 아래 42.195km가 기다리고 있게 됩니다. 만약 나를 위해 함께 달려줄 수 있는 실력있는 조력자가 있다면 든든할 것입니다. 


일반 사회와 단절되어 오지에서 군 복무를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직업군인은 전역이라는 관문을 맞닥뜨리게 됩니다. 젊은 날 국가를 위하여 헌신과 공헌을 하겠다는 특별한 마음이 자신의 직업까지도 군인을 선택하게 했고, 훈련을 겸한 일상을 살다가 어느 덧 전역을 하게 될 때는 심리적인 와해를 경험하기도 합니다.


이 시대의 가장이 겪는 불안 뿐만 아니라 직업군인에게 성공적인 사회 복귀는 커다란 과제입니다. 이는 개인 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국가의 인적자원 개발이라는 측면에서도 중요한 문제입니다. 현역의 미래는 제대군인이고, 이는 국방력과 직결되는 사안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2004.2.11. 「제대군인의 성공적인 사회복귀 지원」을 정책목표로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를 개소하였고, 올해 만 18년에 이르러서는 전국 10개의 주요 거점 도시에 제대군인지원센터를 설치·개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센터는 최초 개소 이후로 취·창업지원을 위한 다양한 보훈시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군인연금을 수령하지 못하는 중기복무자와 현역 복무시 주로 중대장, 부소대장 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전역 전 전직준비가 어려운 35세 이하의 제대군인, 40대 비연금대상 제대군인은 취업이 절실한 분들입니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세계적인 고용시장 변화의 흐름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메타버스, 일반 소프트웨어(블록체인 포함) 등 4차 산업구조 변화 등 일자리 환경 급변에 대응한 교육과정 운영과 인재양성을 통하여 제대군인 고용창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입니다.


제대군인지원센터는 큰 흐름 앞에서 그 누구도 가보지 못한 길을 걷고 있는 제대군인과 함께 뛰며 페이스 메이커가 되어 예우와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