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공공시설 유휴공간 주민 개방 확대

URL복사

공공시설 50개소, 129개 공간 주민 공유공간으로 개방
다목적 주민 공간으로 활용, 다양한 특화 프로그램 제공
부설주차장 외부개방 통한 공유주차도 대폭적인 확대

 

 

공유오피스, 공유숙박, 공유주차, 카쉐어링, 따릉이....
'공유경제'라는 패러다임은 더 이상 우리에게 낯설지 않다. 아니 이미 주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는 공공부문에도 변화의 바람을 가져왔다.


서울의 중심업무지구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지가가 높고 임대료 또한 천정부지다.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생활SOC를 제공할 만한 공간을 새로 마련하기란 하늘의 별따기다. 중구는 이러한 공간부족 문제를 풀어내는 데 공유경제 개념을 도입했다. 


'공공시설 공간운영 효율화 사업'이 그것이다. 동주민센터나 복지관, 문화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의 유휴공간을 주민에 개방함으로써, 공간이용 효율성도 높이고 주민들에게는 다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유공간이 생겼다. 


동주민센터 내 회의실이나 강당 등을 활용해 공유주방을 조성하거나, 주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특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도 하고, 때로는 팝업 전시관으로 사용한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여름에는 장충초 운동장에 풀장을 설치해 주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손기정체육공원 잔디구장을 주민들의 소풍공간으로 개방하고, 정동공원과 서소문역사공원, 손기정체육공원 내 공간을 야외결혼식 장소로 제공하기도 했다. 


구는 민간부설주차장의 유휴주차면을 주민에게 개방하는 공유주차 사업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자유총연맹 주차장 70면 개방에 이어 1월 15일 다산동 한국맞춤양복협회 주차장 10면을 개방했다. 1월 24일부터는 동대문 두산타워 주차장 100면을 개방해, 광희·신당동 지역의 주차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민에게 개방하고 있는 지역 내 공공시설 유휴공간은 50개소, 129개 공간이다. 자세한 시설 현황은 중구청 블로그에서 '중구 공간찾기 지도'를 검색하면 볼 수 있다. 예약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https://www.yeyak.seoul.go.kr) 또는 공공개방자원 나눔터 '공유누리'(https://www.eshare.go.kr)를 통해 하면 된다.


중구 관계자는 “지역 내 학교, 교회 등의 유휴공간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한편, 주민소모임과 체육활동 등을 활성화해 공간 제공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콘텐츠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공유문화는 효율성과 편의 증진뿐 아니라 자원 절약과 환경문제 해소에도 기여한다”며 “앞으로 민·관 협력을 통해 지역 내 민간시설 유휴공간 공유 개방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