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동대문 두산타워 주차장 100면 주민 개방

URL복사

15일부터, 부설주차장 공유·개방을 통한 도심 주차난 해소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도심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동대문 두산타워와 협력해 오는 15일부터 부설주차장 100면을 주민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월 자유총연맹 부설주차장 70면 개방에 이어 중구 내 두 번째 민간 부설주차장 개방으로, 광희·신당동 지역의 주차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광희·신당동은 주거지와 상가가 혼재한 지역이다. 주거지의 경우 공동주택 비율이 낮아 공영주차장 대기자가 보통 200여 명에 이르는 반면, 대규모 상가의 부설주차장은 유휴주차공간이 많아 주거지와 상업지역 간 주차인프라 편차가 심한 편이다. 이에 구는 이러한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공유경제 개념을 주차장에도 도입한 것이다.

 

구는 2020년 ‘중구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를 개정해 외부개방 민간 부설주차장에 대해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이로 인해 주차시설 측의 수익 손실을 보전하고 주민의 민간주차장 이용료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중구는 두산타워 외에도 다산동 한국맞춤양복협회 주차장 10면, 약수역더시티 도심형생활주택 주차장 5면 등 115면을 이달 15일부터 개방하는 한편, 현재 협의 중인 동국대학교 주차장 100면을 오는 3월 추가 개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