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화예대, ‘동문가족’ 찾아 인증패 수여

URL복사

창학 70주년 기념사업 일환… 창학의미 실현
김현아씨와 아들 이정훈씨 모두 미용 전공
한기정 총장 “졸업생들의 자랑스런 모교 최선”

 

 

정화예대(총장 한기정)는 지난 22일 명동캠퍼스 석화관에서 창학 7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인 ‘정화 동문가족 찾기’에 선발된 동문가족을 초청, 인증패를 전달했다.


이번 행사에 선발된 동문가족은 김현아(2010년 졸업) 씨와 아들 이정훈(2018년 졸업) 씨로 모두 미용을 전공했다. 김현아 동문은 인천 한진고등기술학교에서 미용과 교사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이정훈 동문은 부천 로컬 바버숍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정화예대는 1951년 최초의 미용교육기관을 모태로 시작한 실용예술 특성화 대학으로서 이번에 선발된 동문가족 모두 미용인의 길을 걷고 있어 창학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수여식에서 한기정 총장은 “미용교육과 미용 산업 현장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계신 동문 가족을 보니 한국전쟁 속에서 전쟁미망인과 고아들의 자립 기반을 마련코자 하신 설립자님의 창학 이념을 되돌아보게 된다”며 “정화예대 출신 졸업생들이 자랑스러운 모교로 기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아 동문은 “아들과 함께 인증패를 받게 돼 기쁘고, 학교에 방문해 발전된 모습을 직접 보니 모교가 더욱 자랑스럽게 느껴진다”며 “동문들을 기억해 주고 응원해 주는 만큼 교육현장, 산업현장에서 더 열심히 활동해 정화의 이름을 높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