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의회 제268회 정례회 개회

URL복사

내달 17일까지 26일간… 새해예산안·구정질문·각종 조례안등 심사
예결특위 위원장에 박영한 의원
예결특위 부위원장에 이승용 의원

 

 

중구의회(의장 조영훈)는 오는 12월 17일까지 26일간의 일정으로 제268회 정례회를 11월 22일 개회했다.

 

11월 23일부터 12월 8일까지는 각 상임위원회별로 회부된 조례안과 2022년도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 사업예산안 심사가 예정돼 있으며, 12월 9일과 10일에는 제3차, 4차 본회의를 열고 구정업무 전반에 대한 의원들의 구정질문과 집행부로부터 구정답변을 듣게 된다.

 

이어 13일부터 16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심사가 이뤄진다. 의회는 12월 17일 제5차 본회의에서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심사한 예산안 등 각종 안건을 처리하고 정례회를 폐회하게 된다.

 

제1차 본회의에 앞서 서양호 구청장으로부터 ‘2022년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들었으며, 제1차 본회의에서는 이인모 행정지원국장의 2021년도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 사업예산안에 대해 제안 설명을 들었다.

 

서 구청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민선7기 시작은 부족한 부분이 있었지만 중구민을 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구와 의회가 오직 구민의 눈으로, 구민의 마음으로 소통·화해·통합이라는 유종의 미를 거두는 마지막 정례회의가 됐으면 한다”며 “일상회복이 단계적으로 시작됐지만 앞으로도 철저하게 관리해야 하는 감염병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등의 지원도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전한 중구 보다나은 일상회복 지원 △동중심 생활구정 강화 달라진 동네 체감 △초등돌봄등 미래에 대한 투자 교육·보육 사업 지속 △어르신들과 취약계층의 든든한 버팀목 △공공시설 복합화등 중구민 중심의 공간혁신 완성 △도심산업 육성과 소상공인 지원 확대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및 안전관리 강화등 7대 방향을 제시했다.

 

집행부(구청)가 제출한 2022년도 새해 사업예산안 규모는 5천733억원으로 올해예산보다 412억원이(7.74%) 늘어났으며, 일반회계는 5천237억원, 특별회계는 495억원이다. 이번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는 박영한 의원, 부위원장에는 이승용 의원, 위원에는 윤판오 고문식 길기영 이화묵 이혜영 김행선 의원 등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그리고 제1차 본회의에서는 중구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안등을 처리했다.

 

박영한 위원장은 “제8대 의회의 처음 그리고 마지막 정례회의 예결특위 위원장을 맡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어렵고 위중한 시기에 구민의 삶의 질 증대에 이바지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면밀한 심사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영훈 의장은 개회사에서 “구정운영 추진 과정에 있어서 구청과 여야 의원들 간 사전 논의가 충분히 이뤄져야 하고, 앞으로 남은 7개월의 임기 동안 의회와 구청이 서로를 존중하고 협치를 이루어갈 수 있길 바란다”며 “동료의원들도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있어 사업의 우선순위를 고려해 구민의 복리증진을 최우선으로 하는 예산편성이 될 수 있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