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CS생명존중활동가 발대식

URL복사

생명나무 다짐문 작성, 활동가 선서식·임명장 수여
신당·유락복지관등 7개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참여

 

 

사회복지법인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이사장 황경원 안드레아 신부, 회장 김성훈 스테파노 신부) 소속의 7개 종합사회복지관(신당·유락·동작·등촌7·중곡·상계·한빛)은 3월 31일 명동 가톨릭회관 7층 강당에서 ‘2021년 CS생명존중활동가 발대식’을 가졌다. 


2013년부터 시작한 ‘CS생명존중문화만들기’는 지역주민들이 서로 돌보는 사회적 활동을 통해 인간의 존엄성 회복과 생명존중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자살예방센터와 동작·등촌7·중곡·상계·신당·유락·한빛종합사회복지관이 함께 복지관 관할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자살문제를 자살자 개인의 문제가 아닌 지역사회의 중심의 내적 치유를 위한 영성적 접근으로 해결해 나가고자 마련된 이 사업은 중앙자살예방센터와 한국자살예방협회가 개발한 한국형 표준자살예방 프로그램 ‘보고 듣고 말하기’ 교육과정을 이수한 47명의 ‘CS생명존중활동가’로 구성돼 있다. 


이날 행사는 ‘생명나무’ 다짐문 작성 이벤트를 시작으로 생명존중 활동 선서문 낭독 순으로 진행돼 총 27명의 활동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임명된 ‘CS생명존중활동가’들은 7개 종합사회복지관을 중심으로 지역 내 우울감이 높은 지역주민과 연계돼 상담, 캠페인 등 자살 예방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부회장 조용철 신부는 “여러분이 한 일이 생명을 살리는 일임과 동시에 우리 사회에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는데 기여하는 막중한 일임을 다시금 가슴에 새기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복지회 대표이사 황경원 신부는 조 신부가 대독한 축사에서 “생명존중 활동가들은 8년째 지역사회 내 생명의 소중함을 확산하는 데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올해도 그 역할에 대한 기대감이 매우 크다”고 전했다. 


이번 CS생명존중활동가 발대식은 2014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개최했으며, 사회복지회가 주최, 각 복지관이 주관하고 한마음한몸운동본부가 후원했다. 


‘CS생명존중문화만들기’ 사업은 앞으로 사회조사, 누림학교, 성과보고회 등을 진행해 지역 내 연대와 공동체의식의 함양, 인간의 존엄성 회복, 생명문화 확산을 위해 앞장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