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남엽 회장 “시장활성화 목표로 지주·상인 혼연일체로 나설 것” 다짐

URL복사

 

 

 

 

 

 

 

 

 

 

 

 

 

 

남대문시장상인회(회장 문남엽)는 3월 17일 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지주, 상인들이 화합해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 나가기로 결의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대문시장주식회사 김시길 회장, 박영철 사장, 신명호 부사장, 남대문중앙상가 남규형 사장, E월드 조호영 회장직무대리, 시장내 지주회 관계자와 남대문시장상인회 산하 34개 상가대표와 상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남대문시장상인회는 2018년 상인회가 지주회사와 혼재 됐던 조직에서 상인들만이 상인회에 가입할 수 있도록 지주회와 분리되면서 상인들의 관심이 확산돼 왔다.

 

그리고 남대문시장 주식회사가 관리해 오던 쓰레기 폐기물 수거를 중구청 지정 청소업체로 넘어간데다 시장내 노점등 도로관리를 중구청이 맡으면서 청소 관리비 징수금액등을 두고 논쟁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와함께 상인회는 수년간 적립된 홍보비등의 자체기금을 두고 내부적으로 사용처에 대해 법정싸움까지 이어졌다.

 

상인회는 혼란의 와중에서도 별도 사무실을 꾸며 조직 운영에 나섰으나 집행부의 사퇴와 자금 횡령사건까지 터지면서 남대문시장주식회사 회의실 한켠에 책상 하나만 두며 상인회를 운영, 상인회 위상(?)이 추락되면서 상인회 조직활성화에 대한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 때문에 남대문시장 상인회 34개 상가대표들이 상인회사무실 운영을 논의하면서 별도 사무실 운영과 시장주식회사 일부 사무실 사용안을 두고 논의, 남대문시장 주식회사 직원들이 사용하는 사무실을 정리하고 상인회 사무실로 사용토록 합의함에 따라 이날 입주하게 됐다.

 

상인회 상가대표들은 “상인회가 본격적인 사업과 시장 활성화를 위한 준비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만큼 흔들림없이 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문남엽 남대문시장상인회장은 개소식에서 “상인회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시장활성화라는 목표하에 지주, 상인들이 일심동체가 돼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오늘 개소식에 지주회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남대문시장주식회사 김시길 회장과 박영철 사장은 “상인회는 시장 발전을 위해 필요한 조직이며 정부시책 또한 상인회 지원정책으로 변화돼 있는 만큼 지주회와 상인회가 쌍두마차로서 시장을 이끌수있도록 해야한다”며 화합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