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10년의 기록 ‘청계상영회’ 연다

URL복사

힙지로의 도심예술 이야기 내달 7일까지 오프라인 상영·전시
21일까지 청계천 메들리·청계천 아틀라스·시,소 온라인 상영

 

(재)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은 오는 19일부터 3월 7일까지 을지예술센터(중구 창경궁로5다길 18)에서 청계천의 지난 10년의 시간을 회고해 보는 ‘청계상영회’를 연다. 


‘청계상영회’는 을지로의 예술가 및 젊은 기획자들이 지역의 제조업과 제작문화를 주제로 한 전시와 다큐멘터리 상영을 통해 지역과 예술이 만나는 다양한 방식을 마련한다.


전시는 ‘청계천⸱을지로 보존연대의 오브제들’을 감상할 수 있다. 다큐멘터리는 을지예술센터에서 19일부터 3월 7일까지, 유튜브 채널에서는 19일부터 24일까지 관람 가능하며 박경근 작가의 ‘청계천 메들리’, 리슨투더시티의 ‘청계천 아틀라스’, 정동구 감독의 ‘시, 소’를 볼 수 있다.  


‘청계천메들리’는 제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경쟁부분) 후보작으로 한국의 산업화를 대표하는 청계천을 이미지·사운드를 통해 감각적으로 드러낸 실험적 다큐멘터리이며 ‘청계천 아틀라스:메이커시티’는 제24회 서울인권영화제 삶의 공간 부문 후보작으로 도시재생과 관련한 여러 인터뷰를 통해 서울의 도시계획이 어디로 향해야 하는지에 대한 실존적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시,소’는 청계천 세운교 위에서 3명의 아티스트와 제작기술자가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시민과 만나게 되는 과정을 담았다.


온⸱오프라인 모두 네이버 사전예약으로 관람 가능하다.(https://bit.ly/3cUTxDD)(문의 ☎02-6956-3501)


중구문화재단은 지난해 9월에 을지로4가 철공단지 내 위치한 오래된 공장 건물의 3층과 4층을 리모델링해 을지예술센터를 개관했다. 도심 산업이 자리한 을지로와 그곳에서 피어난 예술이 맺고 있는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이 공간은 동시대 및 지역예술의 전시기획, 유통, 창작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윤진호 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을지로는 전통적인 제조 산업 기반 위에 예술창작, 시제품 제작의 기능이 더해지고 있으며 트렌디한 문화예술 공간이 들어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간과 예술가들을 지원하고 다양한 기획전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