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락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 동참

URL복사

유락종합사회복지관, 다음 주자로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목

 

 

유락종합사회복지관(관장 정선희)이 지난 3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면 노동에 종사하는 필수 노동자에게 감사와 응원의 인사를 전달하는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번 캠페인은 보건, 의료, 돌봄, 환경미화, 운송업 등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각자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 필수 대면 노동자에게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팻말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SNS에 업로드 후 다음 주자를 지명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유락종합사회복지관은 중구장애인복지관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으며, 정선희 관장을 비롯해 직원들이 필수노동자에게 감사함을 전달하는 데 동참했다. 


정선희 관장은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일상을 위해 노력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유락종합사회복지관 역시 코로나19 속에서 지역사회와 지역주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복지, 벗이 되는 유락을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락종합사회복지관은 다음 주자로 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