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호 구청장·주한중국대사 명동상인 격려

URL복사

코로나19 위기 극복 응원 일환… 화장품·의류 매장, 인근 음식점 등 방문

 

 

서양호 구청장이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와 함께 지난 9월 29일 오전 추석을 앞두고 명동을 찾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관광객이 현저히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명동 상인들을 격려하고 응원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싱하이밍 대사 부부도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로 격려품을 준비해 명동 방문에 동행했다.

 

서 구청장과 싱 대사는 명동 일대 화장품 매장, 의류 매장, 인근 음식점 등을 방문해 상인들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맘때 쯤 명동은 중국의 중추절 연휴와 국경절 연휴 등이 겹치면서 수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대목 기간이다. 그러나, 코로나19라는 악재로 명동 상인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힘겹게 영업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싱 대사는 “힘든 상황 속에서 추석을 맞이한 명동 상인들에게 싱 대사의 방문이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어려운 가운데에도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신 상인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하루빨리 명동 상권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구에서도 여러 가지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