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정책 결정도 비대면 라이브 톡

URL복사

시민자문관·확대 간부회의… 단체 채팅방·영상회의 시스템 통해 정책·의견 공유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주민들과 공무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비대면 온라인 소통에 나섰다.

 

지난 9월 11일 서양호 구청장과 70명의 시민자문관이 참여한 가운데 ‘2020 시민자문관 라이브 정책톡’을 개최, 정책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으며, 21일에는 온나라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확대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시민자문관은 평소 중구의 정책 자문 및 평가와 생활정책, 기타 사업추진에 필요한 제안을 하는 주민들을 말한다. 이들은 지난해 7차례에 걸친 토론회에서 다수의 정책을 제안해 실제 사업에 반영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으며, 구민창안, 코로나19 아이디어 공모 등 다양한 구정 사업에서 활발한 활동 중이다.

 

이렇게 구정 정책에 대한 중론을 모으는 데 핵심 역할을 하고 있는 시민자문관들의 오프라인 모임이 코로나19로 개최가 어렵게 되자 시민자문관의 단체채팅방을 활용한 것이다. 비대면 온나라 영상회의 시스템 회의에는 서양호 구청장을 포함해 국·과장, 동장 등 64명에, 300여명의 팀장들도 확대간부회의에 참여했다.

 

서양호 구청장을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초대해 실시간 라이브톡으로 간담회가 진행됐다. 서 구청장의 영상은 모바일 화면에 송출되고 시민자문관들은 카톡으로 서 구청장과 실시간 소통을 이어갔다. 장소나 장비에 전혀 구애를 받지 않은 쉬운 온라인 모임이라는 호평도 이어졌다. 누구에게나 장벽없는 비대면 소통의 장을 마련한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우리동네 가장 필요한 정책 및 분야에 대한 토론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주차환경 개선, 주민편의시설 확충, 골목경제 활성화, 주차난 해소, 청소환경 개선, 교육 및 돌봄 5가지 중 최우선으로 신경써야 할 정책에 대한 투표도 진행됐다.

 

시민자문관들의 투표결과 1위를 차지한 정책은 바로 주민편의시설 확충이다. 간담회에 참여한 자문관들은 부족한 주민편의시설을 아쉬워하며, 준공을 목전에 둔 신당누리센터 개관, 아파트 관리사무소 역할과 유사한 기능을 가지는 우리동네관리사무소 사업계획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서양호 구청장은 “주민들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기 위해 새로운 소통 방식을 시도했다”며 “앞으로도 대면과 비대면을 적절하게 융합해 주민들의 의견을 효과적으로 들을 수 있는 소통채널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