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등 전통시장 방역 강화에 총력

URL복사

남대문 중앙상가 등 관내 전통시장 23개소 대상… 소모임 금지 등 권고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남대문시장 중앙상가를 시작으로 관내 전통시장 23개소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다.

 

남대문 시장 내 상가에서 총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난 11일 오전 관련 상가 상인들과 현황을 공유하고 방역강화 대책을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상인들에게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와 철저한 마스크 착용, 단체식사 금지, 소모임 금지 등을 강력히 권고했다.

 

아울러 즉각적인 방역계획을 수립, 12일 오전 8시 남대문 중앙상가 방역을 시작으로 남대문권역 시장 일대의 방역을 14일까지 진행했다. 또한 전통시장이 정기적으로 자체 소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소독약 2천500개를 배부했다.

 

13일에는 지역내 전통시장 상인들과의 긴급간담회를 개최, 이 같은 일이 재차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 강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한편, 중구는 지난 10일 숭례문수입상가 인근 공터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남대문 상가 내 종사자 전체 및 방문자를 대상으로 14일 오후 5시까지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 12일 0시 기준 총 370건의 검사를 진행했으며, 현재까지 검사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서양호 구청장은 “남대문시장은 초 밀집점포들이 많아 감염병에 노출되면 그 대응이 결코 쉽지 않다”며 “상인 여러분께서도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 소모임 및 단체식사 자제 등 시장이 타격을 입지 않도록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