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오케스트라 온라인 강의 착수

중구문화재단 … 수업정상화 위한 교육자료 제작

 

(재)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과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 꿈의 오케스트라-중구’ 사업이 온라인 강의를 시작한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중구문화재단이 2019년에 신규 거점기관으로 선정돼 교육비 전액은 물론 악기까지 모두 무료로 제공해 진행한 예술교육 사업이다. 지난해 악기경험이 없는 지역 아동 51명을 선발, 60회의 오케스트라 교육을 진행했으며 정기연주회, 여름캠프, 예술특강 등 음악교육을 통한 아동의 정서발달을 도모했다.

 

이번 ‘꿈의 오케스트라’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돼 있는 예술교육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교육사업 운영을 정상화하고자 온라인교육 자료를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면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 단절될 수 있는 수업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단원들의 수업 이해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이다.

 

인트로 영상을 포함해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플루트, 클라리넷, 트럼펫, 트럼본, 타악기 1편씩 약 10분 가량의 총 10편의 영상을 각 파트의 악기에 관한 기초적인 이론 내용으로 구성했다.

영상은 유튜브 ‘꿈의 오케스트라 중구’ 채널에서 볼 수 있다.

 

또한 5월 11일 시작한 정규교육에는 단원 전체가 모이지 않고 소규모 파트교육을 중심으로 연습하는 ‘언택트 합주’로 진행했으며 5월 한 달 동안 바흐의 행진곡을 연습하고, 개별 촬영을 해 하나의 합주 영상으로 제작할 계획이다.

 

악기연습 외 집중여름캠프, 서울 권역 합동캠프 등 특별활동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연주 일정은 9월 12일 서울 숲 가족마당에서 꿈의 오케스트라 서울 권역 합동 연주회, 11월 3일 ‘꿈의 오케스트라-중구’ 제2회 정기연주회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