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곰두리봉사회 쪽방·고시촌서 봉사활동

남대문·봉래동 방문… 중구지회 회원 150명 자선사업에 솔선

 

 

사단법인 케어곰두리봉사회 중구지회(지회장 김성곤)가 지난 6일과 10일 양일간 관내 어려운 이웃에 대해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중앙회 홍남호 회장과 김성곤 중구지회장 등 회원 10여명은 남대문 5가동 일명 ‘쪽방촌’을 찾아 치약 칫솔 비누 등의 생활용품과 마스크 전달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생활고를 겪는 이웃들에게 칼갈이를 해주기도 했다.

 

10일에는 봉래동 일대 고시촌과 식당이 밀집된 지역을 방문해 주방 칼갈이와 함께 주방위생을 점검하는 계기를 만들고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주기도 했다.

 

케어곰두리봉사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생활속의 봉사활동”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워 각 시도 지부·지회 전국조직에 인간존중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김성곤 중구지회장은 “장애우 힐체어 등의 보장구 수리봉사에 이어 소외계층에 대해 지속적 봉사활동을 지원하고 중구내 소년 소녀가장을 중심으로 매월 일정액을 지원해주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쪽 눈을 실명한 장애우로서 시골에서 77년 상경해 개인사업체를 운영하며 지체 장애우를 돕다가 이번에 케어곰두리봉사단 지회장을 맡으면서 지원의 폭을 넓히고 있다.

케어곰두리봉사회 중구지회 회원은 현재 150명으로 늘어나 사회사업과 자선사업 등에 힘을 보태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