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성동구을 21대 총선후보 3명 등록

박성준(민)·지상욱(통)·이주양(혁) 후보… 평균 경쟁률 3대1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중구성동구을에 출마할 후보들이 지난 26·27 양일간 중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를 등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성준(朴省俊. 50), 미래통합당에서는 지상욱(池尙昱. 54세), 국가혁명배당금당에서는 이주양(李柱養. 52) 후보 등 3명이 등록 했다.

 

이는 2016년 제20대 총선 후보 5명 보다는 2명이 줄어들었다. 이번 후보들의 특징은 3명 모두가 50대 초반으로 20대 총선때보다 연령층이 젊어졌다.

 

더불어민주당 박 후보는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전)JTBC아나운서, (현)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대변인을 맡고 있다.

 

미래통합당 지 후보는 일본 동경대 공학대학원 졸업(건축학 박사) 했으며, (전)미국스탠포드후버연구소 객원 연구원으로 근무하기도 했으며, 현재 국회의원이다.

 

국가혁명 배당금당 이 후보는 회사원으로 여주상고를 졸업한 뒤 (전)덕양조명 대표를 한 뒤 현재는 정원조명 영업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재산은 더불어민주당 박 후보가 20억4천641만원, 미래통합당 지 후보가 50억6천60만원, 국가혁명 배당금당 이 후보는 1천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납세실적은 더불어민주당 박 후보가 7천411만원, 미래통합당 지 후보가 8천413만원, 국가혁명배당금당 이 후보가 329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더불어민주당 박 후보와 국가혁명배당금당 이 후보는 군복무를 마친 것으로 신고했지만, 미래통합당 지 후보는 군복무를 마치지 않은 사람으로 신고 했다.

 

기호는 더불어민주당이 1번, 미래통합당이 2번, 국가혁명배당금당이 7번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