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용 마스크 필요한 사람에 10만장 배부

중구, 양보와 배려의 면마스크… 하루 최대 1만 5천 장 등 총 10만 장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고 정부에서는 마스크 판매 5부제까지 시행했지만 마스크 공급은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희망 구민에게 재활용 가능한 성능이 검증된 안심마스크를 1인당 2장씩 배부할 계획이다. 보건용 마스크의 공급량이 충분해질 때까지 의료진·취약계층 등 꼭 필요한 사람에게 우선 양보하고 건강한 사람은 대체마스크를 사용하자는 취지다.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서 배부하며, 하루 최대 지급한도는 1만5천 장으로 총 10만 장을 소진시까지 지급한다.

 

마스크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한다. 최대한 밀착 가능토록 얼굴 굴곡에 맞춘 인체적 디자인으로 제작하며, 유해물질 안전요건 등에 적합한 원단을 사용한다. 정전기 필터를 갈아 끼울 수 있게 만들어 기존 면 마스크의 기능을 보완했다.

 

구는 면마스크 보급 외에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자 마스크 확보 및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취약계층과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콜센터, PC방, 노래방 등 소규모 밀접접촉 사업장에 마스크 3만여개를 우선 배부할 계획이다.

 

주민들의 공적마스크 구입 편의를 위한 대책도 실행 중이다.

공적마스크판매 약국현황은 중구청 홈페이지(http://www.junggu.seoul.kr)에 접속해 클릭하면 한 눈에 볼 수 있다.

 

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행정동별 판매약국과 판매시간, 지도상에서 마스크 재고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서비스를 개시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