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경자년 속초 동명항에 떠오른 ‘새해 새 희망’

 

 

경자년(庚子年) 1월 1일 새벽 강추위와 함께 남산은 눈발이 휘날렸지만 강원도 속초 동명항에는 ‘새해 새 희망’이 붉게 타올랐다.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인파속으로 2020 경자년 첫 태양이 힘차게 모습을 드러내자 나와 가족,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녕을 기원하는 환호성이 곳곳에서 울려 퍼졌다.  <사진 권기일 동국대 교수 제공>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