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안전통학로 ‘노란발자국 길’ 조성

‘어린이 절대안전 통학로’ 선포식… 관내 공립초 대상 확대 추진
㈜GKL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참여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 7일 충무초에서 ‘어린이 절대 안전 통학로’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 서양호 구청장을 포함해 김동택 충무초등학교장, 녹색어머니회 학부모들이 참여해 아이들에게 노란발자국 안전카드를 가방에 달아주며 안전을 당부했다.

 

구는 올해부터 안전취약계층인 어린이들의 보행안전을 위해 어린이 절대안전 통학로인 ‘노란발자국 길’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충무초를 시작으로 관내 공립초를 대상으로 점진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노란발자국 길은 집에서 학교까지 주요 통학로에 노란발자국 표시를 부착해 아이들을 안전한 길로 다니게 유도해 교통사고 등의 안전사고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사업이다. 조성구간은 학교, 학부모, 주민 의견수렴을 거쳐 담당공무원 현장조사와 학부모 합동 현장실사, 생활안전지도 분석 등을 통해 정해진다.

 

이 사업의 첫 번째 주자인 충무초 노란발자국 길은 정문에서 퇴계로 50길을 따라 장충공영주차장 부근까지, 정문에서 대로변인 퇴계로 까지 학교 앞 보행로를 중심으로 조성 돼 아이들의 안전한 보행을 돕는다. 특히 이번 노란 발자국 길 조성 사업은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CSR사업의 일환으로 ㈜GKL(그랜드코리아레저)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함께 하고 있다.

 

구는 기존 CSR을 넘어 그 이상의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실현하자는 뜻을 담아 지난 5월 관내 기업이 참여하는 ‘beyond CSR’ 포럼을 출범시켰다. 여기에 참여한 ㈜GKL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구와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고 지역사회 공헌을 위한 여러 사업들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지역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GKL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통학로 주변 불법주정차, 무단적치물을 집중 단속하는 등 아이들이 안심하고 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안전한 보행 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