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한마당 종합우승에 ‘남산 클럽’

제24회 중구청장기·협회장기 대회… 준우승 아리랑클럽, 3위는 탑클럽

 

 

제24회 중구청장기 및 협회장기 태권도 한마당대회에서 남산 클럽이 종합 우승을, 준우승에는 아리랑클럽, 3위는 탑 클럽이 각각 차지했다.

 

지난 9일 중구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대회에는 최돈오 중구태권도협회장, 서양호 구청장, 민주당 전순옥, 자유한국당 최창식, 민평당 정호준 위원장, 시‧구의원, 마크 버지티어 주한 영국대사 경제 참사관, 유제두 WBA세계 미들급 챔피언, 용인대 전영만 교수, 세계태권도 연맹 김경찬 전 심판위원장 등 내빈과 선수 및 관계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대회에는 △개인 품새 △개인격파 △태권도 체조 △격파이어달리기 부문에 참가한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선수들이 선전을 펼쳤다.

 

최돈오 회장은 “대한민국의 태권도가 세계인의 스포츠로 발전되기 위해서는 여러분들의 모든 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대회가 태권도 정신을 드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승부를 떠나 여러분들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우정을 다지는 즐거운 축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건전한 여가와 생활체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가는 요즘, 심신을 단련시키는 태권도야 말로 현대인의 지친 몸과 마음을 정갈히 해주는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오늘 대회를 통해 태권도 동호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친목과 우의를 다지면서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