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땅 찾기 축구장 2천590배 규모 조회

전국 국토정보 빅데이터 적극 활용 주민 만족도 향상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 9월말까지 전국 각지에 조상이 남긴 토지를 찾아 상속자 스스로 등기하도록 돕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전개해 축구장 2천590배 규모에 해당하는 땅을 조회해 이목을 끌고 있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상속권자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각종 공공개발사업 중 등기 미이행 등으로 실제 토지 소유자를 확인할 수 없어 초래하는 지장을 말끔히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구는 2010년 5월부터 지금까지 9년간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펼쳐 주민들로부터 총 1만1천268건을 접수받아 총 2만26필지, 1천849만8천57㎡(559만5천637평)의 재산을 조회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는 축구장의 2천590배 규모에 달한다.

 

혹시나 하고 기대하거나 실제 뜻밖의 행운을 얻은 사례가 언론에 보도되면서 매년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신청하는 구민의 발걸음이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

 

이에 구는 주민등록전산망, 가족관계등록정보시스템, 토지등기부등본 등 각종 공부와 함께 전국 국토정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주민 만족도 향상과 재산권 보호에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는 이밖에도 ‘개인별 토지 소유현황 전산자료 제공’ 서비스도 병행 중이다.

 

본인의 신분증만 지참하고 중구청 토지관리과(☎3396-5905)에 방문 신청하면 조회결과를 받아볼 수 있으며 서비스는 무료다. 구청을 방문하지 않고도 인터넷 홈페이지 ‘씨:리얼’에서 ‘내 토지찾기 서비스’를 이용해 간편하게 조회하는 방법도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