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먼프라자 회현역 5번 출구 지하 2층으로 이전

URL복사

오는 3월초 재개장… 기존건물 재건축으로 작년 연말 영업종료

 

남대문 커먼프라자 상가가 회현역 5번 출구와 연결된 지하 2층으로 이전해 오는 3월초에 개장할 예정이다.

 

남대문시장 회현역 6번출구 지하철역사와 연결된 삼익악기 빌딩 지하점포에서 영업해 왔던 커만프라자는 이 건물이 재건축됨에 따라 지난 연말에 영업을 종료하고 남대문시장 5번 출구와 연결된 지하철상가 지하 2층으로 이전해 영업키로 했다.

 

커먼프라자 상인이 이전할 지하철상가는 점포 62개로 상권을 형성하고 상호는 커먼프라자 상가로 변경해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커먼프라자상가 상인들은 입점계약에 들어가면서 동반상인들 모집에 들어가 조기 활성화를 위한 세부적인 계획에 들어갔다.

 

건물주는 커먼프라자상가에서 이전하는 입점상인들에 대해 임대 보증금 일부을 할인하고 코로나 19가 지속될 경우 임대료 20% 인하하며 상가내 인테리어 시설 등도 제공키로 했다.

 

커먼프라자 상가는 1983년 190여점포로 개장해 여성 캐주얼 숙녀복시장을 주도하며 승승장구해 점포당 권리금이 2억원으로 치솟는등 남대문 시장을 이끌어왔으나 동대문 상권으로 캐주얼 숙녀복이 이전한데 따라 상가가 퇴보되는 현상이 이어졌다.

 

특히 남대문시장 구매층이 동대문상권에 비해 소매영업에 우의를 보여 왔지만 남대문 시장의 주변시설 노후화가 이어지면서 상권이 쇠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건물주들이 건물 현대화에 관심이 늘면서 상가 재개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