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화재, 보이는 소화기로 피해 최소화

URL복사

황학동 숙박시설 인근… 인명피해 없이 쓰레기·폐가전만 소실

 

 

서울중부소방서(서장 이정희)는 1월 21일 오전 4시 30분쯤 중구 황학동에 위치한 한 숙박시설 인근 쓰레기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보이는소화기를 활용해 화재를 진압해 피해를 최소화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화재는 주택가 인근에 버려진 쓰레기에서 불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근 거주자와 순찰중인 경찰이 발견하고 주변에 설치된 주택용소방시설(보이는 소화기)를 이용, 화재를 진압했다. 이 화재로 쓰레기 및 폐가전 등이 소실되고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부소방서 관계자는 “자칫 큰 화재로 번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보이는 소화기를 이용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