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고 싶고 머물고 싶고 살고 싶은 중구 앞장”

URL복사

2021 辛丑年 각계 인사 신년 메시지
/ 박 성 준 국회의원(민주당 중구성동을지역위원장)

 

존경하는 중구 성동구을 구민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지난해 우리는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로 국내외적으로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마스크를 사기위해 기다란 줄을 서기도 했고, 계획했던 여행을 취소하기도 했습니다.

 

이 어려움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생활 속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심에 따라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내고 있습니다. 언제나 묵묵히 중구와 성동구의 버팀목이 돼 주신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 사회의 진정한 영웅입니다.

 

새해는 구민 여러분들 곁으로 더 다가가겠습니다. 더 가서 더 듣고 더 생각해 구민 여러분의 삶이 조금이라도 나아지도록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들의 중구와 성동구가 ‘오고 싶고 머물고 싶고 살고 싶은’ 지역이 되도록 앞장서 나가겠습니다.

 

새해는 코로나19를 이겨내고 그 이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기대합니다.

 

작년 초 설날을 기점으로 시작된 코로나19가 어느덧 1년째 이어져 오며 많은 분이 경제 활동과 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합니다.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정부의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희망의 불씨를 이어간다면 지금의 고난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정부와 민주당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협조한 국민들의 인내와 희생에 보답하면서 생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드리기로 했습니다. 모든 국민들이 넉넉하지는 않겠지만 이번 지원금이 주민분들에게 희망이 되길 기원합니다.

 

21대 국회의원으로서 ‘국방위원회’에서 활동하다가 1월 6일 ‘법제사법위원회’로 상임위원회를 옮겨 활동하게 됐습니다.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